2020.05.25 (월)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3.8℃
  • 연무서울 19.9℃
  • 흐림대전 19.6℃
  • 흐림대구 23.8℃
  • 흐림울산 23.5℃
  • 흐림광주 21.0℃
  • 박무부산 21.2℃
  • 흐림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8℃
  • 흐림강화 16.0℃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20.3℃
  • 흐림강진군 20.5℃
  • 흐림경주시 24.0℃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상.장례업계 우먼파워 바다건너 소식

“일본 최초, 17명의 여성경영자 도쿄만에 집결“

인생의 아름다운 마무리에 봉사하는 상장례업, 남자도 힘든 일에 뛰어든 여성들의 애환은 어느 나라나 별반 다르지 않으리라..사업발전과 종업원의 일,, 자녀양육과 가정의 안주인으로서의 역할...일본 해양장의 선도기업 하우스보트 클럽의 무라타 마스미 대표가 주도한 것 같은 일본최초 상장례업 여성경영자회가 탄생한다는 소식이다


무라타 마스미대표, ‘추쿠하라 수미코대표, ‘무토 요리코대표, ‘이와타 히로미대표 등 일본의 쟁쟁한 여성 CEO들이자 본지와도 인연이 제법 깊은 면면들이 보여 무척 반갑고 진심으로 축하해주고 싶은 마음이다. 우리업계도 우수한 여성 인재들이 맹활약을 하고 있으므로 멀지 않아 동일한 움직임이 있으리라 믿는다.

한일 양국의 상장례업 여성경영인들의 상생 발전을 위한 우호 친선 교류도 능히 가능하리라... 이하 현지의 상황을 생생하게 전하기로 한다. 



2018126, 도쿄만의 바다위에서 제1".장례업계 여성경영자회"가 개최되었습니다.


라이프엔딩업계에서도 보기 드문 여성들만의 경영자 모임.....

전국으로부터 관혼상제호조회, 전문 장의사 등 인생의 마무리를 서포트하는 기업의 여성경영자 17명이 모여 업무, 업계의 움직임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해 의견교환을 실시했습니다.

 

발기인은 주식회사 아스카 세레모(株式会社あすかセレモ)’ ‘마사다 토모코(正田智子) 대표’, 주식회사 린테어 라인(株式会社リンテアライン) 무토 요리코(武藤頼胡) 대표그리고 주식회사 하우스보트 클럽(株式会社ハウスボートクラブ) 무라타 마스미(村田ますみ)대표입니다

 

상.장례업무를 비롯한 인생의 마무리, 라이프엔딩과 관련된 일....

소중한 사람과 사별하는 유족의 서포트에서는, 언어 하나하나를 그 유족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신중히 선택해 나가야 합니다. 항상 세심한 배려가 필요하고 큰 짐을 운반하거나 하는 일처럼 조심해야 합니다.

 

.

거기에 남녀의 차이는 없습니다.

경영자로서 회사의 매출도 신경써야 하고, 회사 종업원의 일도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되고, 게다가 육아 등 엄마로서의 역할과 가족과의 시간도 있습니다. 혼자 가슴에 품고 있는 고민이나 상담 등을 자유롭게 터놓을 수 있는 장으로서 상.장례업계 여성 경영자회가 탄생했습니다.

 

참가자 중에는, 장례일에 종사한지 얼마 안 되었을 때는, "여성으로 어떻게 이런 힘든 일을 하고 있나?"라는 세간의 눈도 있어 좀처럼 주위로부터의 이해를 얻을 수 없었다고 하는 소리도 있었습니다. 지금은 웰다잉의 인지도가 올라 이전과 비교하면 장례서비스에 대해서도 제법 알려지게 되었습니다만 아직, 충분하다고는 말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여성의 시점에서 바라본 라이프엔딩 업무.....

첫 회동이 된 이번 모임은 도쿄만의 해양산골 블루오션 세레모니 배를 모임장소로 열렸습니다.처음 만난다는 분들도 많아서, 먼저 명함부터 교환한 후 메뉴를 즐기면서 다양한 화제가 난무합니다.

 

사업의 이야기로 분위기가 고조된 후, 참가자 전원이 한사람씩 2018년을 되돌아 본 뉴스를 발표했습니다. "독립해 새롭게 장례회사를 창업했다"는 발표나, "업무를 아웃소싱한 후 앞으로의 목표 등, 비즈니스의 이야기와 동시에, "자녀의 성장" 등 가족의 이야기 등도 화제에 올랐습니다. 사업과 가정의 양립이라고 하는 테마는, 경영자 뿐 만이 아니라 종업원에 있어서도 중요한 일인 만큼, 진지해 지는 것 같습니다.

   

.

.장례업계 여성경영자회를 위한 선상 요리를 담당한 것은, 레스토랑 체인, 웨딩 주식회사 WDI JAPAN입니다. 맛뿐만이 아니라 배 위에서도 먹기 쉽다고 하는 요망에 훌륭하게 응하고 있었습니다특별 메뉴에 참석자들의 탄성을 자아낼 정도로 .선상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을 정도입니다실제로 해양 산골의 세리머니에서도 고인의 추억담에 꽃을 피우며 먹는 음식은 인기 있는 플랜이기도 합니다.

 

라이프엔딩업계에서도 드문 이번 모임의. 다양한 의견들 중에는 새로운 서비스모델이나 라이프엔딩업계에서의 업무 개혁 등 금후의 장례에도 관여하는 움직임도 생겨날 것 같습니다.장례업계 여성경영자회가 향후, 어떻게 발전해 나갈지, 앞으로의 활동이 기대됩니다


이상 '카마쿠라신쇼(鎌倉新書)'에서 전재 [편집자-]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공동체가 함께한 무연고 장례 -부용구
서울역에서 도로를 건너면 높은 건물들 사이 여인숙과 쪽방들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동네가 있습니다. 동자동쪽방촌은 주민들 스스로가 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를 조직하여 열악한 주거환경 개선과 반찬 나눔, 의료서비스 등의 지원을 모색하며 이웃들끼리 나눔의 문화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눔과나눔과도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며 거주민들 중 무연고자가 되어 돌아가시는 분이 있을 때 함께 장례를 치러왔습니다. 그러던 지난 3월 중순 SNS에서 동자동사랑방의 유○○ 이사장의 사망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지난 몇 년간 장례 등을 통해 뵈었던 이사장님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는 소식을 들은 지 얼마 되지 않은 터라 사망소식은 황망하기만 했습니다. 연고자로 형제들이 있었지만 시신인수를 거부하는 상황이라 장례가 언제 확정될지 알 수 없어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사랑방 활동가들은 형제분들에게 여러 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시간이 흘러 지난 4월 초 유 이사장의 장례일정이 확정되었고, 화장일에 앞서 동자동에서 추모제가 열렸습니다. 100여 명이 넘는 사람들이 추모식에 조문을 왔고, 각자의 추억들을 가지고 유 이사장을 애도했습니다. 유 이사장은 생전에 아픈 주민들을 병원으로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