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3 (일)

  • 맑음동두천 10.8℃
  • 흐림강릉 16.5℃
  • 맑음서울 13.3℃
  • 맑음대전 13.9℃
  • 맑음대구 14.3℃
  • 구름많음울산 16.5℃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16.4℃
  • 맑음고창 14.3℃
  • 구름조금제주 19.4℃
  • 맑음강화 12.2℃
  • 맑음보은 9.1℃
  • 맑음금산 10.9℃
  • 맑음강진군 12.7℃
  • 구름조금경주시 15.7℃
  • 맑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내고장 소식

옥천에 2500여기 자연장지 개장

13일 옥천군에 따르면 군서면 월전리 옥천공설장사시설 묘지 내에 2500구를 자연장할 수 있는 5500㎡ 규모의 자연장지를 개장했다.  지난해 말 기준 옥천군의 화장률은 78.9%로 충북도 전체 화장률 75.7%를 넘어섰으며, 올해 말이면 80%대로 높아질 전망이다.  

옥천군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매장 중심의 장사 방식에서 자연친화적인 자연장 방식으로 전환되고 있다”라며 “증가하는 수요에 발맞춰 공설장사시설 내 공설묘지의 일부를 자연장지로 바꿔 조성했다“고 밝혔다.  1978년 9월 개장한 옥천공설장사시설은 최근 조성을 끝낸 자연장지를 포함해 700여구를 매장할 수 있는 1만4921㎡ 규모의 공설묘지와 1만여구 봉안이 가능한 봉안당을 갖추고 있다.  

군은 주민의 다양한 욕구에 부응하기 위해 ‘옥천군 장사시설 설치 및 운영조례’를 개정해 장사시설 사용 기간을 기존 15년에서 30년으로 늘렸다.  사망일 당시 지역에 주민등록상 주소를 두고 거주한 사람이면 옥천공설장사시설에 안치할 수 있다.  다만, 사망일 당시 직계 존·비속이나 배우자가 군내에 주민등록상 주소를 두고 거주했으면 관외자였던 사망자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등 6개 항목의 예외 규정을 뒀다. 
  
군은 점차 다양화하고 있는 군민의 장사시설에 대한 욕구에 부응하도록 지속적인 장사시설 환경개선을 통해 이용자의 만족도를 높일 방침이다.  또 지역에 주민등록한 사망자 등을 화장하면 연고자에게 지급하는 화장장려금 지원 기준도 사망자 기준 1년 이상 거주에서 6개월 이상으로 완화해 더 많은 군민이 혜택을 받도록 했다.  


배너

포토


공정을 향한 노력이 사회를 지탱하는 것
사람들이 왜 대학 입시에 공정함이 필요하냐고 말하는데, 인간이 자기 잠재력을 계발하여 소질을 최대한 성장시켜 사회의 좋은 자원에 접근할 경로마저 공정할 필요를 못 느낀다면 딱히 다른 데서도 공정함이라는 게 필요한가 싶다. 그렇게 따지면 공정성 같은 게 왜 필요한데? 기업 인사나 취직은 공정해야 하나? 어차피 조직 유지만 되고 회사가 돈 벌어주게만 하면 되지. 힘센 사람이라 나에게 원하는 자리 줄 수 있는 그런 사람이 나와 가까이에 있는 것도 능력 아니야? 재판이나 수사도 꼭 공정해야 되나? 나쁜 놈 잘 잡으면 되지. 어차피 나쁜 놈인데 변호사 좀 없으면 안되고 고문하고 주리 틀면 안되냐? 전쟁에서 이기면 진 쪽을 모조리 대대손손 노예로 삼고, 돈을 받고 벼슬을 팔고 모든 지위와 칭호를 능력 상관 없이 일가친척에게만 분배하여 이너서클에 들지 못한 부모의 자식으로 태어나면 아예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도전할 기회조차 부여하지 않은 신분제를 철폐한 게 100년이나 지났을까. 대대로 솔거노비 외거노비로 살다가 주인님에게 심심할 때마다 뺨따귀 맞고 강간 당해도 변호사를 선임받을 권리는커녕 하소연 좀 했다고 나으리들에게 곤장 맞는 시대로 돌아가야 정신차릴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