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3 (목)

  • 맑음동두천 12.6℃
  • 맑음강릉 11.0℃
  • 맑음서울 16.8℃
  • 맑음대전 14.5℃
  • 맑음대구 11.5℃
  • 구름많음울산 13.7℃
  • 맑음광주 17.3℃
  • 구름많음부산 17.6℃
  • 맑음고창 14.0℃
  • 구름많음제주 17.8℃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11.9℃
  • 맑음강진군 13.8℃
  • 맑음경주시 9.5℃
  • 구름조금거제 17.1℃
기상청 제공

해외 전문기업 & 전문CEO

일본 유품정리업체 'E品整理'

URL복사

●"장례는 문화와 관습을 떠나 애도하는 마음이 핵심이다"●

저는 지역이나 국가 또는 세계라는 개념에 얽매이는 것은 넌센스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인간은 모두 같은 행성인 지구라는 별에 살고, 같은 공기를 마시며, 같은 하늘을 쳐다보고, 수 많은 동일 조건속에 함께 살고 있습니다.  장례업계는 종교의 차이와 문화의 차이는 있다고 생각 합니다만, 종교와 문화를 뛰어 넘어 인간으로서의 생(生)과 사(死)도 마찬가지입니다.유품정리업을 하는 한 사람으로서 숨이 끊어진 한 생명을 애도하는 것은 국제화를 구태여 생각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전파되는 것이 아닐까요? 만약 나의 인근에 문화도 언어도 다른 사람이 옆에서 숨진다면, 나는 종교나 문화를 초월하여 오직 한 인간으로 손 모아 기도하리라 생각합니다. "편히 잠드십시오“ 라고. (인터뷰 본문 중에서)



본지는 해외 전문가들을 보다 광범위하게 교류하고 우리나라에 소개하여 장례문화와 장례산업발전에 기여하는 작업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금년 처음으로 일본의 유품정리 전문기업인 ‘e品整理’ 회사와 ‘조토 히사요시(上東丙唆祥)’ CEO를 소개하기로 한다. 최근 만나 양국 교류의 가교역을 약정한 글로벌 컨설팅 회사 ‘간자와 타카히로’ 사장을 통해 연결된 최초의 일이기도 하다. 그를 통해 온라인 서면 인터뷰를 진행하여 답변을 접수 하였다. 유품정리 아이템은 수년전 역시 일본의 ‘키퍼스’ 회사와 ‘요시다’ 사장을 통해 일본과 한국에서 동시에 만나고 교류한 적이 있으나 금번 ‘조토 히사요시(上東丙唆祥)’ CEO의 경우 보다 진전된 업무 메뉴얼과 네트워크를 잘 구축한 것 같다. 한국에 진출하여 일본과 동일한 유품정리업 프랜차이즈를 구축하기를 희망하고 있는데 본사가 그 중간 역할을 충실히 실행할 예정이다. 유품정리업이 우리에게 인식이 부족하고 전통적 관습 탓에 아직은 비즈니스로서의 입지를 구축하지 못하고 있으나 고인을 보다 아름답게 마무리하기 위한 추모작업으로 그 의미가 인정되어야 할 시점으로 본사는 예상하고 있다.



프로필         '조토 히사요시(上東丙唆祥)'  유품정리개업 어드바이저


1970 년 출생. 2000 년 '니시토쿄시'에서 심부름 센터를 설립 (이듬해 요코하마로 이전). 친구의 권유에 따른 창업이었지만, 6개월 후에 그 친구가 말기암으로 타계. 자신의 힘이 없음을 후회 자포자기 했었지만, 유품 정리 작업을 통해 다양한 고객과 접하는 가운데, 죽음과 마주하는 방법을 배웠다. 2004년, 창업한지 11 년째, 사법 · 행정 · 변호사, 건축사, 부동산 회사 등의 협력을 통해 유품정리 작업정보의 공유화에 성공. 2012년, 생전정리, 유품정리, 특수청소 등을 전문으로 하는 「e품정리(e品整理)」프랜차이즈 체인을 시작. 고령자, 고객 · 유족 등의 입장에서, 생전정리부터 유품정리와 관련된 제반 수속을 맡아 처리하는 서비스 프랜차이즈 시스템을 업계 최초로 개발, 출범했다. 텔레비전, 라디오와 잡지 등에서 활동이 소개되고, '유품정리사(遺品整理師)'로 생전정리 아이템 유품정리 아이템, 앨범의 정리방법 등을 주제로 강연도 실시하고 있다. 또한 "부모의 집을 정리하는 방법"(実業之日本社) 저서를 판매 중에 있음. 

회사 홈페이지 : http://www.ehinseiri.com/



☞ 서면 인터뷰


1.사장님은 현재 일본 장례업계 특수한 분야에서 크게 발전하고 있다고 듣고 있습니다. 회사와 사업 내용을 소개해 주시겠습니까 ?

      - 생전정리(生前整理), 유품정리(遺品整理) 특수청소(特殊清掃) 등입니다.

2. 사장님이 기존에 종사하시던 사업은 무엇이며 현재의 업무에 입문하시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습니까 ?

      - 심부름센터의 가장 친한 친구의 죽음을 계기로 유품 정리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3. 현재의 하시는 사업이 장례문화에 대해 어떠한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십니까 ?

       - 장례에는 문화가 있고, 관습도 많이 존재합니다. 하지만 사업에는 관습이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있다고 하면 오직 돌아가신 분들의 마음(사상)과 살아있는 사람들의 마음의 가교로서 애도하는

          마음뿐입니다.

4.실례가 안된다면 사장님의 프로필과 사업에 임하는 신조를 소개해 주십시오.

       - 별도로 첨부하겠습니다. 신념, 이념은 서비스를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안심'과 '기쁨'을 창출하여 인류의 풍요로운 삶에 기여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사회에 공헌하는 것입니다.

5. 사장님은 한일 양국 사업가들의 교류에 대한 의견과 무엇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는지 말씀해 주십시오.

       - 양국 모두 서로를 아는 일은 매우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일본어로 喧嘩(けんか)라는 단어가 있습

         니다. 서로 험한 말로 다툰다는 뜻입니다. 2개의 입으로 화려하게 주장해 댄다. 아주 좋은 말입니

         다. 분쟁은 증오 등의 부정적인 감정 밖에 없습니다. 자신이나 상대가 좋다고 생각하는 것을 만나

         서 얘기할 수 있는 장소나 교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서로의 이해득실이나 이기심 없

         는 교류가 가능할 수 있다면 참 좋은 일입니다.

6. 저희 신문은 국제적인 친선교류를 위해 여러 활동을 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사장님의 의견이 있으시다면 무엇입니까 ?

       - 저는 지역이나 국가 또는 세계라는 개념에 얽매이는 것은 넌센스라고 생각합니다. 우리 인간은 모

        두 같은 행성인 지구라는 별에 살고, 같은 공기를 마시며, 같은 하늘을 쳐다보고, 수 많은 동일 조건

        속에 함께 살고 있습니다. 장례업계는 종교의 차이와 문화의 차이는 있다고 생각 합니다만, 종교와

        문화를 뛰어 넘어 인간으로서의 생(生)과 사(死)도 마찬가지입니다. 할머니 ·할아버지로부터 대대

       로 변함없이 부모의 산고로 탄생 한 생명은 이윽고 또 자손을 남기고 숨을 거두는 것, 이것은 문화와

       국가를 초월한 자연의 섭리입니다.

       유품정리업을 하는 한 사람으로서 숨이 끊어진 한 생명을 애도하는 것은 국제화를 구태여 생각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전파되는 것이 아닐까요 ? 만약 나의 인근에 문화도 언어도 다른 사람이 옆에서

       숨진다면, 나는 종교나 문화를 초월하여 오직 한 인간으로 손 모아 기도하리라 생각합니다. "편히 잠

       드십시오“ 라고.

7. 한국업계를 견학하시거나 교류 관계를 맺고 싶은 의향이 있으신지, 있으시다면 특별히 어떤 분야를 희망하십니까 ?

     - 저는 장례업과 문화는 물론, 한 인간으로서 사람이 죽으면 어떻게 될까하는 점을 한국의 여러분들과 즐겁게 이야기하고 싶다고 생각합니다.

8. 사장님은 출판하신 책자가 있다고 듣고 있습니다. 내용을 소개해 주십시오.

     - 책을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내용은 유품 정리하는데 있어서의 마음가짐과 실제 정리의 절차를 이야  기하고 있습니다.

9. 한국의 장례업계 종사자들에게 하시고 싶은 말씀은 ?

    - 한국이나 일본이나 한 사람이 숨을 거두고 사망하면 고인이 반드시 저 세상에 가지고 갈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좋은 기억'과 '좋은 추억 "입니다 이런 마음에 공감하면서 일하여 주시면 다행이겠습니다




☞ 인터뷰 원문


1. 社長は 現在、日本の葬儀業界の特殊な分野で 大きく発展していると聞いています。会社と事業 内容を 紹介してもらえますか?

        - 生前整理・遺品整理・特殊清掃

2. 社長が 今のお仕事をされる前に 従事しておられた 事業は 何であり、また、現在の業務をする

   ことにした 特別な きっかけが ありますか?

        - 便利屋から親友の死をキッカケに遺品整理業をする事になりました。

3.現在の事業が葬儀文化についてどのような意味があると思いますか?

        - 葬儀には文化があり、しきたりも沢山存在します。しかし、私の事業にはしきたりは何も存在し

          ません。あるのは、ただ、亡き方の想いと生きている人達の心の懸け橋であり 悼む心だけになり

         ます。

4. 失礼がない場合、個人のプロファイルと事業に取り組む信条を紹介してください

         - 別紙にて添付させて頂きます。信条、理念は より多くの人達へのサービスを追求し「安心」と

          「喜び」を創り出す事により 人類に心豊かな生活に寄与し 誇りを持って社会貢献する事です。

5.社長は、日韓両国のビジネスマンたちの交流の必要性について何か一言いただければ幸いです。

  また、その為には何が 最も重要だと思いますか。

        - 両国共お互いの事を知る事はとても大事に思います。日本語で喧嘩(けんか)と言う言葉があり

          ます。2つの口で華やかに宣言をし合う。とても素敵な言葉です。争いは憎しみ等のネガティブ

          な感情しかありません。喧嘩はお互いが自分や相手が 良いと思う事を言いあえる場所や交流は必

          要だと 考えます。そんな時にお互いの損得や欲(エゴ)無い交流が出来れば素敵です

6.私たちの新聞は、国際的な親善交流のために さまざまな 活動をしているますが、葬儀業界の国

   際化に関してどのようにお考えですか?

       - 私は地域や国や世界と言う概念に縛られる事はナンセンスだと考えます。私達、人間は皆、同じ

         惑星の地球(星)に住み、同じ空気を吸い、同じ空を見上げ、同じ太陽の下で沢山の同じ、一緒の

        中で生きています。葬儀業界には宗教の違いや文化の違いはあるとは思いますが、宗教や文化を飛

        び越えて、上記の他にも人間として、生死も同じです。祖母・祖父からと代々変わらぬ、両親の産

        みの苦しみから誕生した生命は やがて、又子孫を残し、息絶えて行く、これは、文化や国をも超え

        て 自然の摂理です。遺品整理業の1人の人間として、息絶えた一つの生命を悼む事は国際化をわざ

        わざ考えなくとも自然と広まるのでは無いでしょうか・ もし私の隣に文化も言葉も違う人が私の隣

        で息絶えたとしたら、私は宗教も文化も超えて、ただ1人の人間として手を合わせ祈ると思いま

        す。「安らかにお眠り下さい」と

7.韓国業界の葬儀業界や葬儀文化を視察してみたいというお気持ちはありますか? あれば特にどの

   ような分野を希望しますか?

       - 私は葬儀業界や文化は元より、1人の人間として、人は死んだらどうなるかと言う点を韓国の

          方々と楽しくお話ししたいと考えます。

8.社長は、出版された本があると聞いています. その 内容は 主に 何でしょうか

       - 著書をお渡しさせて頂きます. 遺品整理する上での心構えや実際の整理の手順をお話しさせて頂い

          て折ります。

9.韓国の葬儀業界で働く方々に何か一言お願いいたします。

        - 韓国も日本も1人の人間が息絶え、亡くなったとしても、故人が必ずあの世へ持って行ける物が

           あります。それは、「良い記憶」と「良い想い出」です・ こんな、想いを共感しながら働いて頂

           ければ幸いです。


배너

포토뉴스


이슈 & 논단

더보기
대전환 시기의 중장년 정책의 의의와 방향 -정철영교수
중장년기는 청년기에서 노년기로 넘어가는 중간시기로, 태어나서 청년기에 이르기까지의 다양한 경험을 통하여 습득된 삶의 연륜과 지혜가 무르익은 시기이며, 이후 노년기의 삶의 질이 결정되는 중요한 시기이다. 중장년기에는 가정적, 경제적, 사회적으로 안정적인 위치에 있기도 하지만, 불안정하고 어렵기도 하는 등 개인에 따라 편차가 매우 크다. 또한 일반적으로 경제활동 참여율이 높고, 가족 중심적·독립적 자립 의식이 강하며, 사회공헌에 참여 의사는 높으나 실제 참여율은 저조한 세대이다. 대학교 졸업 이상의 학력 소유자 및 전문 사무직에 종사하는 고학력 전문집단의 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는 일반적인 특성이 있어 이에 따른 맞춤형 지원이 요구되는 세대이기도 하다. 이러한 중장년기 세대에 대한 지원정책은 2010년을 기점으로 변화하였다. 2010년 이전에는 만 65세 이상 노인복지 중심의 정책 및 사업을 추진하였다면 이후에는 베이비붐 세대의 대량 퇴직으로 인해 이들의 노후 준비, 사회활동이 저출산 고령사회 문제와 맞물려 검토되기 시작하면서 중장년 세대 일자리, 노후, 문화, 교육 등의 영역에서 구체적인 지원사업을 부처별 혹은 관계부처 합동으로 추진하였다. 2016년 ‘저출산

발행인 칼럼

더보기
[칼럼] 상조단체 상조협회 이야기
조직이란 소속된 구성원들의 친목과 함께 공동 발전을 위한 네트워크란 점이 핵심 존재이유라고 할 수 있다. 한국상조산업계도 2021년을 기점으로 비영리 공인 단체를 가지게 되었다. 비록전국적인 단일조직은 아니지만 어쨋든 공식 '사단법인'이란 점에서 의미있는 발전이다. 한국상조산업협회는 설립 허가를 받은 후 박헌준 회장 이름으로 “공식적인 허가 단체로 거듭난 협회는 회원사와 더불어 장례문화발전과 상조업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다. 기자는 관련 기사에서 경험에서 우러나는 희망사항을 곁들였다. 40년의 역사를 가진 한국상조산업의 문제점은 원래의 본향이었던 상부상조, 아름다운 품앗이의 핵심, 장례문화를 제대로 발전시킬 수있느냐 하는 것이다. 그렇다는 것은 의례서비스의 근본을 떠나 소위 결합상품 내지는 의례와 거리가 먼 라이프서비스로 주업태를 변경시켜 가며 이윤을 추구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상조고객의 대부분이 미래 장례를 목적으로 가입한 것이라면 상조산업 발전과 장례문화 발전이 동일한 의미를 가져 주었으면 하는 것이다. 지난 12월 24일자로 공정위의 허가를 받은 '사단법인 한국상조산업협회'가 설립목적으로 명시한 "상조산업의 건전한 발전과 소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