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맑음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6.7℃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1.2℃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2.3℃
  • 맑음제주 5.6℃
  • 흐림강화 2.5℃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시니어 세대, 금융이용 편의에서 점차 소외

금융업계에 따르면 노인층의 금융 소외현상이 점차 심화되는 중이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에 따르면 2016년 인터넷 이용실태 조사에서 인터넷뱅킹 등 디지털 금융 이용 비율은 세대별 편차가 매우 컸다. 인터넷뱅킹만 하더라도 20대가 79.8%, 30대 88.1%, 40대 73.5%인 반면, 50대는 42.5%, 60대 14.0%, 70세 이상은 4.3%로 조사됐다. 금융당국은 올해 1월부터 금융사들이 고령층 전담 창구와 전화상담 인력을 확대하라고 권장했다. 금융소비자연맹도 금융업계의 노인 소외현상을 점검하는 실태조사를 벌이고, 노년층을 ‘신금융소외 계층’으로 칭했다.



노년층, 스마트폰 사용 불편한 실정


금융권에 따르면 시중은행 영업 지점은 3년 새 500여개가 사라졌다. 지난해 말 기준 시중은행이 운영하는 영업 지점은 총 7012개다. 2013년 7502개, 2014년 7304개, 2015년 7181개로 꾸준히 줄어들었다. 한국은행의 ‘2016년 모바일 금융서비스 이용행태 조사 결과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60대 이상 연령의 스마트폰 보급률은 82%나 되지만 모바일뱅킹 이용률은 13.7%에 불과했다. 10명 중 8명은 스마트폰을 갖고 있지만 1.3명만이 스마트폰으로 은행 업무를 보는 것이다. 비대면 거래에 익숙하지 않은 노년층은 대면 업무를 선호했다. 이에 따라 은행업계는 비대면 서비스로 젊은 세대 고객을 확보하는데 주력하고 있다. 모 시중은행 관계자는 “국내 모바일 인구는 전 세대에 걸쳐 있지만 모바일 뱅킹 서비스는 수요가 많은 젊은 층을 타깃으로 경쟁하는 게 현실”이라고 말했다. 


은행권, ‘영업망 축소 불가피’ 피력


영업점이 급감하면서 노년층은 금융거래의 사각지대에 몰렸지만 은행업계는 지점 축소를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중 전체 조회서비스에서 모바일 뱅킹을 포함한 인터넷 뱅킹 비율은 80.6%를 기록했다. 한은이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0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반면 지점 창구거래와 자동화기기 등 오프라인 거래는 15.5%에 불과했다. 은행업계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B 시중은행 관계자는 “비대면 거래가 확산되면서 오프라인 거래의 효용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에 지점 축소 현상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그는 “비대면 채널은 비용이 적게 들고 미래금융을 위한 대비도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인터넷전문은행으로 이탈하는 고객도 막을 수 있다”며 “은행들의 디지털화는 더욱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은 공공성을 띈 은행이 수익성에만 치중한다고 비판한다. 특히 디지털 금융으로의 급속한 전환은 노년층을 ‘신금융소외 계층’으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한다. 


강형구 금융소비자연맹 금융국장은 “노년층은 현금을 선호하고 신용카드나 모바일 결제에는 익숙하지 않은데 이들이 감수해야 할 불편이 너무 커졌다”며 “외환위기 당시 거대 공적자금이 투입된 은행 산업이 공공성을 외면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지금은 스마트뱅킹 시대인 동시에 백세시대에 들어섰다"며 "금융기관은 노인을 비롯한 취약계층 전용 창구와 이동은행 활성화, 인터넷뱅킹 교육 등 사각지대를 없애려는 노력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