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수)

  • 맑음동두천 4.3℃
  • 흐림강릉 2.0℃
  • 구름조금서울 5.8℃
  • 맑음대전 5.4℃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7.4℃
  • 맑음광주 5.2℃
  • 부산 8.4℃
  • 맑음고창 3.5℃
  • 맑음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6.1℃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6.0℃
  • 흐림거제 10.7℃
기상청 제공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에 정치권 한 목소리로 애도


23일 김종필 전 국무총리 별세에 대해서 여야 정치권 모두 한 목소리로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서  "우리 역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별세를 국민과 함께 애도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5·16군사 쿠데타, 한일 국교정상화, 9선의 국회의원, 두 차례의 국무총리, 신군부에 의한 권력형 부정축재자 낙인, 자민련 창당, 삼김시대 등 고인의 삶은 말 그대로 명암이 교차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히 한국 현대사를 풍미했다 할만하고, 고인의 별세로 이제 공식적으로 3김 시대가 종언을 고한 셈"이라며 "고인의 정치 역경에 대한 진정한 평가는 살아가는 후대에게 미루어 두더라도, 고인은 한국 현대사 그 자체로 기억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역시 김 전 국무총리의 별세오 관련해서 "큰 어른을 잃어버렸다는 안타까움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유의동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고인의 영면으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한축이었던 3김시대는 막을 내렸다. 하지만 이는 역사의 단절이라기보다는 또 다른 미래로 연결된 하나의 출발점이라고 믿는다"며  "김종필 전 국무총리의 영면에 애도를 표하고, 고인의 명복을 빈다. 정치변화에 대한 국민적 여론이 어느 때보다도 거센 지금, 고인이 대한민국 정치사에 남겼던 큰 걸음을 바탕으로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야 할 때"라고 전했다.  장정숙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3김 시대를 이끌었던 마지막 한 분이자, 국가의 큰 어른이셨던 김종필 전 총리가 별세하신 것에 다시금 깊은 애도를 표하며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업화, 민주화시대로 이어지는 세월동안 고인은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3김 시대'를 이끌며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자 노력했다. 또한 정계 은퇴 후에도 나라의 대소사에 국가의 원로로서 방향을 제시해주는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주셨다"고 회고했다. 아울러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서 "자연인 김종필의 명복을 빈다.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질곡마다 흔적을 남겼던 고인의 기억은 사료와도 같은 가치가 있었다"고 애도를 표했다.  


배너

포토


이슈 & 논단

더보기
[두만강칼럼]한국인의 ‘조선족 재인식’ 기류
일부 한국 언론의 구태의연한 조선족 비하 추태로 쌓인 불감증 때문인지는 몰라도 가끔 SNS에 뜨는 한국인의 연변(조선족) 덕담 동영상을 시큰둥하게 대해왔던 필자였다. 연변의 어느 으슥한 골목가게에서 양꼬치, 순두부, 온면 맛에 완전히 넋을 빼앗긴 한국 ‘미식가’ 백종원씨의 동영상을 봤던 적이 있다. “감동이다, 감동! 어― 좋아라”를 연발하며 연변음식에 몰입하는 백씨의 동영상에 조선족 네티즌들은 의외로 민망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대표적인 멋진 음식점을 놔두고 하필 초라한 골목가게를 고른 프로그람 PD의 저의를 꼬집은 것이다. 물론 프로그람 취지에 대한 해명이 뒤따랐지만 ‘초라한 골목가게’가 일부 한국 언론의 빈축거리로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불편한 심기는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네티즌들의 민감한 반응에 필자 또한 공감되는 바가 없지 않다. 조선족사회가 이성화돼가고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하는 대목이었다. 그런데 일전에 SNS에서 만난 ‘연변덕담타령’은 필자를 사로잡았다. 덕담내용이 날카로와서였는지 아니면 덕담을 펼치는 한국 젊은이의 느긋한 자세 때문인지는 몰라도 아무튼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순수함이 몸에 배여있는 조선족에 비기면 한국인은 싸가지가

발행인 칼럼

더보기

해외 CEO 칼럼 & 인터뷰

더보기